빵집가는 길

회사 우화 본문

남편

회사 우화

저녁책빵 Joe & Soohy 2017.12.11 20:49

출처 : 클리앙

옛날에 나무를 심는 회사가 있었다

회사에는

사장
나무심을 자리를 지정해 주는 사람
땅을 파는 사람
나무를 심는 사람
심은 나무를 관리하는 사람
나무의 품질을 관리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의 생산성을 높이는 사람

이 있었다

어느날 오후 3시까지 나무 한그루를 심어달라는 주문을 받았다

오전 9시에 모두 모여 일을 시작했다

생산성을 높이는 사람이 사장에게 보고를 했다

"삽을 사용하는 대신 호미를 사용하면 비용을 아낄 수 있습니다 삽은 한자루에 만원이나 하지만 호미는 4000원이거든요"

땅 파는 사람은 반발했으나
사장은 그런 부정적인 마인드로 일을 하니 자꾸 회사가 어려우 진다고 핀잔을 주었다

자리를 선정하는 사람이 자리를 정해 주었다

자리 선정에만 2시간이 걸렸다

땅파는 사람/나무심는 사람/관리하는 사람들이

"이런 땅은 돌도 많고 척박해서 나무를 심기 어렵습니다"

라고 말하였으나
경쟁회사가 비슷한 땅에 나무를 심은적이 있다며 묵살당했다

땅 파는 사람은 호미로 땅을 파기 시작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큰 돌이 구멍안에서 발견되었다

나무의 품질을 관리하는 사람이 땅을 파는 사람을 멈춰 세우고 말했다

" 이제 어쩔껍니까?"

" 삽을 다시 주시면 안되나요? 곡갱이면 더 좋구요"

" 그건 사장님이 안된다고 하셨습니다. 이제 어쩔 겁니까?"

" 그럼 조금 옆을 파 봐야죠..돌을 피해서요..다만 3시까지 나무심기는 어렵고 4시까지 해보겠습니다"

그때 나무 심는 사람이 외쳤다

"그럼 다음 나무 심는 일정에 차질이 생깁니다. 안됩니다"

결국 땅파는 사람은 호미로 돌을 죽어라 내리치기 시작했다
땀은 비오듯 떨어지고 손은 떨리기 시작하고
호미는 3개째 부러지고 4개째를 사용중이였다.

그때 생산성을 높이는 사람이 달려와 소리쳤다

"목장갑보다 이 비닐 장갑을 끼고 해보십시요! 휠씬 수월할 껍니다!"

땅파는 사람은 미끄러워서 더 방해가 된다고 무시하려 했으나
생산성을 높이는 사람은 이미 사장님께 보고된 사항이라며 꼭 끼고 작업을 하라 하였다
자신이 호미질을 3번 해봤는데..손에 흙이 더 안묻고, 작업성은 동등수준이라 하였다

장갑을 끼고 나서 작업은 너무 어려워 졌다
땅파는 사람은 결국 비닐장갑 손가락 부분을 잘라버리고 남은 손바닥 부분은 고무줄로 칭칭 감은채 작업을 하기 시작했다
목장갑보다는 힘들었으나 그럭저럭 할만큼이 되었다

그러자 생산성을 담당하는 사람은 땅파는 사람에게 호미를 잡고 포즈를 취해달라고 했고, 그렇게 사진 20여장을 찍은 후 만족한 얼굴로 돌아 갔다

오후 2시가 넘은 시간, 돌은 절반만 치워졌으나 나무를 심을 시간이 되었다
땅을 파는 사람은 많이 땅을 많이 파지는 않았으나
이대로 나무를 심자고 하였다

품질을 관리하는 사람이 말했다
"이만큼만 파도 나무가 잘 자랄까요? 저번엔 더 많이 팠던거 같은데?"

땅파는 사람의 마음속에도 이건 조금 아니다 라는 마음이 있었으나, 이미 손은 후들거리고 있었기에 자신의 마음을 조금씩 속여 나갔다
"이 정도면 나쁘지 않을꺼 같은데오?"

품질을 관리하는 사람이 말했다
"아니아니 더 파세요.."

나무심는 사람이 말했다
"지금 벌써 2시 30분이예요! 나무는 언제 심을 껍니까! 더 빨리 파요!"

땅파는 사람은 마음속에서 '그럼 니들도 좀 도와주던가!'
외치고 있었으나, 현실은 호미를 힘차게 휘두르고 있었다

2시 40분...이제 정말 나무를 심어야 하는 시간이였다

땅 파는 사람은 이제 나무를 심자고 하였다

품질을 담당하는 사람은 땅파는 사람에게
'더이상 땅을 팔 시간이 없고, 이 만큼만 파도 나무에 이상이 없다'라는 말을 서류로 달라고 하였다

땅파는 사람은 헐레벌떡 종이와 펜을 구하여 서류를 작성해 주었다

3시부터 나무를 심기 시작했다

나무심는 사람은 구멍이 좁아 나무 심는게 너무 어렵다고 투덜거렸다

땅파는 사람은 호미로 잔가지들은 모두 잘라내어 나무심는 것을 도와 주었다

그렇게 3시 15분..조금 늦기는 했지만 나무 심는 일이 끝났다

몇달 후,

나무를 관리하는 사람에게 연락이 왔다

나무 뿌리가 드러나고 있고, 나무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는 내용이였다

땅을 잘못 파서 이런거 아니냐는 이야기가 회사에 돌았고, 땅파는 사람은 달려가 주변의 흙을 나무에 더 덮어 놓았다
그러나 비가 오면 흙은 조금씩 쓸려나갔다

몇달후, 시장에서는 저 회사가 심은 나무는 어딘가 모르게 건강하지 않다는 말이 돌았다

대책회의가 열렸다

회의의 결론은 다음과 같았다

1. 앞으로 땅은 기존보다 1.5배 깊게 팔것
2. 비닐장갑에 손가락 부분을 잘라내어 생산성이 저하되었으니, 잘라내지 말것
3. 호미로 나무심는게 가능하다는 것이 검증되었으니
손으로 팔수 있는지 검토할것

'남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way - Robbie Williams  (0) 2018.06.15
답장 - 김동률  (0) 2018.01.15
회사 우화  (0) 2017.12.11
안녕, P25L.  (0) 2017.03.12
Thinkpad X61s  (0) 2017.02.10
R.I.P. Andy Marte  (0) 2017.01.2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