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집가는 길

이비인후과에서 1시간째... 본문

남편

이비인후과에서 1시간째...

저녁책빵 Joe & Soohy 2016.03.18 17:07

아내와 함께 병원에 왔다.

집 근처에 있는 병원을 가려 했으나,

기왕 가는거면 괜찮은 곳에 가서 하자는말에 왔건만..

명의가 계신건지.. 1시간째 기다리고 있다.

몸도 마음도 지쳐버려서 에너지 좀 채우려고 했는데, 정말 기다리느라 지쳐간다.

치료받고 별일 아니면 그냥 다행이라고 생각하면 되는 것이겠지?

이비인후과를 거의 20년만에 와보는데,
빨간 빛 나오는 기계도 여전하고 그렇다.

다음에 들어가면 된다고 알려주시는 간호사님.
감사합니다. ^^

살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남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슬라 모델3  (0) 2016.04.03
iPhone SE  (0) 2016.03.24
여의도 데바수스  (0) 2016.03.20
뒹구르르  (0) 2016.03.20
이비인후과에서 1시간째...  (2) 2016.03.18
하얀 바탕에 점을 찍는다.  (0) 2016.03.17
2 Comments
댓글쓰기 폼